기사제목 ‘병 재배 버섯’ 수확 후 배지 재활용해 생산비 절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병 재배 버섯’ 수확 후 배지 재활용해 생산비 절감

배지 15% 재활용…수확한 배지에 유효 성분 많아
기사입력 2016.01.25 15: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농촌진흥청은 느타리와 큰느타리(새송이)를 병에 재배할 때 버섯을 수확한 뒤 버리는 배지의 15%를 새로운 배지에 섞어서 재활용하면 버섯 수량 감소 없이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21일 밝혔다.

1212668.jpg
 

이러한 절감 효과는 버섯을 병 재배할 때 한 번 수확한 배지에 유효 성분이 많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농진청은 느타리와 큰느타리 병 재배용 배지를 만들 때 한 번 수확한 배지의 15%를 첨가해 재배하는 실험을 했다.

새로운 배지를 절약하기 위해 톱밥, 콘코브, 비트펄프, 미강, 밀기울, 면실박, 케이폭박 등 새 배지 조성에 혼합하는 재료의 85%와 한 번 수확한 배지 15%를 섞는다.

이때 수확 후 배지의 15%는 재배 병 수를 기준으로 20%에 해당하는 병에서 꺼냈을 때 나오는 양에 해당한다.

수확 후 배지 재활용 병 재배의 시험 결과, 버섯 수량은 느타리 시험구 242.8g과 대조구 238.4g, 큰느타리 시험구 217.5g과 대조구 212.0g으로 통계적 유의차는 없었다.

비용은 1만 병당 느타리 17만 8000원(연간 4460만 원), 큰느타리 21만 3000원(연간 5330만 원) 정도의 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버섯 병 재배 농가에서는 매주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6일간 배지 제조 작업을 한다. 월요일에 병을 담는 병 재배용 상자와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병을 담는 상자의 색깔을 다르게 한다.

또한 월요일에는 100% 새로운 배지를 병에 넣고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는 수확 후 배지를 재배 병 수 기준으로 20%씩 첨가해 1회씩 재활용하면 된다.

정종천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 농업연구관은 “수확 후 배지를 재활용해 사용하면 배지 재료 구입비를 15% 정도 낮출 수 있어 생산비 절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버섯과 043-871-5710
본 기사는 인터넷뉴스솔루션 데모페이지 입니다.
등록된 기사는 테스트용이며 비회원이 복사한 자료일 수 도 있습니다.
<저작권자ⓒ넷퓨 신문사 & news2.netfu.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4872
 
 
 
 
 
  • 넷퓨(http://netfu.co.kr)  |  설립일 : 2007년 7월 2일  |  대표이사 : 김대용  |  501-040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5가 남선빌딩 609호
  • 사업자등록번호 : 408-14-86591  |  통신판매신고 : 제 2008-광주동구-45호
  • 대표전화 : 1544-9638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webmaster@netfu.co.kr
  • Copyright © 2007-2009 netfu.co.kr all right reserved.
넷퓨 신문사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